2017.10.16 15:42

날짜 : 2017. 10. 16.

저자 : Yuval Noah Harari 저, 김명주 역

출판사 : 김명사

이미지 : 예스24

정가 : 22,000원


전작인 '사피엔스' 만큼 재밌고 저자의 신선한 관점에 많은 생각을 하면서 읽을 수 있었다.


전작에서 인지혁명, 농업혁명, 과학혁명의 과정을 통해 인류가 현재의 모습을 가지게 된 가정을 이야기했다면, 이번 책에서는 인류가 '신'의 지위를 가지게 될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러한 인류를 호모 사피엔스 이후의 호모 데우스(신 인류)로 이름을 짓고 있다.


이 책에서 보이는 가장 신선한 관점은 종교에 대한 해석을 폭넓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종교라 부르는 것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생각인 사상(민주주의, 공산주의, 인본주의 등)도 종교라 보고 있으며, 데이터 기반으로 생각하는 것 또한 데이터 교라고 부르고 있는 것이다.


자아, 자유의지라 부르는 것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고, 유기체 속에서 알고리즘으로 존재하고, 의지를 배제한 상태에서 얼마든지 조정 가능하며 자유의지는 생화학적 알고리즘의 집합이 지어낸 허구적 이야기에 불과하다는 이야기는 꽤나 충격적이었다.


그 이야기는 지능만 가지고 알고리즘에 따라 동작하는 기계와 사람의 차이를 주는 경계선이 허물어졌다고 받아들여지고, 그 말은 아직 자유의지에 대한 분석이 이뤄지지 않아 가까운 시일 내에 일어날 일은 아니지만 사람과 기계의 구분을 무 자르듯이 쉽게 하지 못할 때가 올 것이라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호모 사피엔스 이후에 예전에 신이 하는 일이라 생각되었던 것을 할 수 있는 호모 데우스 종이 나오게 되는데, 그들의 삶이 모두가 행복할 것인지, 신이 된 소수만 행복하고 나머지 인류는 힘들게 살 것인지 생각해 보면 지금까지는 부정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더 커보여서 마음이 편하지 않다.


2015.08.21 09:12


날짜 : 2015. 8. 20.

저자 : Peter Thiel, Blake Masters 저, 이지연 역

출판사 : 한국경제신문

이미지 : 예스24

정가 : 13,500원


실리콘밸리의 성공적인 창업에 많이 관여해서 페이팔 마피아라고도 불리는 페이팔 창업자 중 한 명이 스탠퍼드에서 창업에 대해 강의(CS 183: Startup)한 것을 정리한 책이다.


책 표지에 쓰인 말이 '경쟁하지 말고 독점하라'인데, 남을 따라하는 전략으로 경쟁하는 것 보다는 새로운 것을 만들어서 독점하라는 의미를 가지는 것으로, 시작을 너무 크게 할 필요는 없지만 새로운 아이디어로 남이 생각하지 못했던 것을 하라는 저자의 의도가 함축된 것이다.


완전히 새로운 내용으로 가득찬 것은 아니지만, 창업에 대한 저자의 관점은 앞에서 한 말과 같이 관심이 가는 내용이었고, 기술이 사람을 완전히 대체가능한 것인가라는 것에는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


페이팔이 자동으로 부정거래를 잡으려는 것을 포기하고, 어느정도 의심가는 거래를 자동으로 잡아내면 그것을 전문가가 확인하는 형태로 전환했고, 그것을 통해 좀 더 빠르고 정확하게 부정거래를 잡아내고 회사는 흑자로 전환했다는 말이 많은 것을 보여주는 것 같다.


터미네이터를 보면서 스카이넷이 언제 나올지도 모르는 불안함을 느끼지만, 현실 세계에서는 사람의 개입없이 기계만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는 인공지능이 나오기에는 많이 멀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