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7 12:10

날짜 : 2017. 4. 7.

저자 : Yuval Noah Harari 저, 조현욱 역, 이태수 감수

출판사 : 김영사

이미지 : 예스24

정가 : 22,000원


이전에 읽었던 총균쇠와 비슷한 흐름의 책이지만, 다른 시각으로 호모 사피엔스라 불리는 인류의 역사를 잘 정리한 책이다.


오랜만에 두꺼운 책을 읽게 되어 이상하게 진도가 나가지 않아 힘들기도 했지만, 몰랐던 부분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과 인류사에 대한 신선한 시각 덕분에 책을 읽는 재미는 매우 쏠쏠했다.


지금 당연히 믿고 있는 언어, 국가, 민족주의, 종교 등을 사람의 상상력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고 그것을 인지혁명이라 부르는 것이 1장을 읽으면서 가장 신기하게 받아들인 것이고, 특히나 국가, 민족주의, 종교와 같은 것이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것이라는 말은 어찌보면 당연한 것이지만 한번도 그러리라 생각을 안했던 것이라 많이 신선하게 받아들여졌다.


그러면서 비슷한 시기에 있었던 네안데르탈인을 비롯한 다른 인류와 비슷한 존재들을 모두 없애버리고, 이후에는 제국주의의 확대 과정에서 다른 대륙에 살고 있는 사피엔스를 멸망 또는 거의 멸망시키는 과정이 있었다는 것이, 인류가 참으로 잔인한 존재이기도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이 안정적으로 살기 위하여 채집생활을 그만 두고 농업을 시작하는 농업혁명이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삶의 질 측면에서 더 나쁜 수준으로 바뀌었을 가능성을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서 또다른 충격이 있었다. 이동을 해야 되지만 짧은 시간의 노동으로 먹고사는 데 문제가 없는 채집생활이, 한곳에 정주해 있기는 하지만 하루종일 노동을 하고 굶어죽지 않을 정도로만 사는 것으로 바뀌었다는 시각은 참으로 신선했다.


책을 마무리하면서, 행복이라는 가치에 대해 절대성과 상대성을 이야기하는데,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로 이야기되는 부탄에서 지금까지 밖에서 살아온 내가 과연 행복하다고 느낄까를 생각해보면 회의적이기에 저자의 시각에 많이 공감되었다.


역사의 갈림길을 거쳐 지금까지 온 인류의 역사를 지금 보기엔 쉽게 이해되지만 그 당시에는 판단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저자의 의견에 절대 동의하며, 현재와 미래를 좀 더 깊고 다루고 있을 이 책의 후속편이라 볼 수 있는 Homo Deus가 이미 해외에서는 발간되었다 하니 어떤 내용을 다루고 있을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