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10 09:59

날짜: 2011/10/10
저자: Jeff Jarvis 저, 이진원 역
출판사: 21세기북스
이미지: 예스24
정가: 18,000원

'구글이라면 무엇을 할까?: 역사상 가장 빠르게 성장한 회사에 대한 역공학(분해공학)' 정도로 직역되는 책 제목이 구글노믹스라는 구글과 경제학(Economics)이 조합된 형태의 새로운 (영어)제목으로 만들어졌다. 좀 심심하지만 내용과 바로 연결될 책 제목이, 사람의 관심은 끌 수 있지만 내용과는 거리가 있어 제목에 대한 기대가치와 책의 내용의 간극때문에 책을 읽는 초반에는 좀 헤매게 만들어주는 제목으로 바뀌었다고 하면 좀 더 정확할 것 같다.

저자가 언론인 출신이어서 그런지 내가 느끼는 구글 현상에 대한 것과는 조금 다른(그래서 한번씩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시각에서 분석을 하고 있었다.

책은 크게 2부분으로 나뉘어 있는데, 앞부분은 구글의 등장으로 인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구글 규칙이라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고, 뒷부분은 그것이 현재 산업에 적용된다면 어떻게 모습이 바뀔 것인지에 대한 분석(또는 예언)을 하고 있다.

뒷부분에서는 신문, 엔터테인먼트, 책, 광고, 식당, 쇼핑(소매), 발전(에너지), 통신, 항공사, 부동산, (벤처)자본, 은행, 병원, 보험, 대학교, 정부 분야에 대한 구글 규칙으로 인한 변화를 예측하고 있으며, 홍보(PR), 변호사와 종교 영역에 대해서는 근본적인 변화는 어려울 것으로 예측을 하고 있다.

책 제목으로 인해 내용을 잘못 예측한 것과 내가 느끼는 구글의 모습과는 다르게 저자가 구글 규칙을 정리하고 있어 앞부분을 읽는 동안에는 내용이 산으로 가는 느낌이었는데, 후반부는 허황될수도 있지만 나름 저자가 자신의 분석으로 각 산업의 미래를 점쳐보는 것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과연 인터넷을 사용하는 대중은 모두 악하지 않고, 구글도 구호처럼 악하지 않은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