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23 19:54


날짜 : 2013. 9. 23.

저자 : Steven Pinker 저, 김한영 역

출판사 : 사이언스북스

이미지 : 예스24

정가 : 40,000


인간의 본성이 타고나는 것인지, 빈 상태에서 출생 이후에 만들어지는 것인지에 대해 여러가지 측면에서 잘 들여다보고 있는 책이다.


본성이 순수하게 후천적이라 보는 시각을 뜻하는 라틴어인 tabula rasa를 영어로 의역한 말에서 책 제목인 blank slate가 나왔지만, 저자의 시각은 양육에 의해 만들어지는 후천적인 본성보다는 유전자에 의한 선천적인 본성이 더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을 지지하고 있으며,


'빈 서판'의 시각이 사람이 타고나는 상하가 없다는 개념의 이론 토대가 되어 왕권과 노예제도를 폐지하고 민주주의가 들어서는 데 큰 기여는 했지만, 그 시각으로 보는 것이 어떤 오류를 가지고 있는지를 다양한 시각에서 들여다보고 있어 책을 읽는 내내 상당히 많은 것을 새로 배울 수 있었다.


GMO같은 것은 저자와 의견이 다르기도 했지만, 뇌의 가소성에 대한 분석, 르 코크뷔지에의 도시설계, 중세영어의 대모음변이, 폐기물에 대한 여론과 실제 비용의 비교, 흑인폭력에 대한 원인 분석, 미국에서도 인문학의 위기를 몇십년째 이야기하는 것 등은 전혀 모르고 있던 것이고 이 책의 범위에 해당하는지 궁금할 정도지만 재밌는 내용이었다. 


진화생물학에서 나온 배아와 영혼과의 관계, 섹스와 강간에 대한 해석, 폭력의 원인 분석 등 빈 서판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이의를 제기하는 기본은 진화생물학과 행동유전자학이 되는 것 같다.


이외에도 얘기할 것이 많긴 하지만 하나만 더 이야기하자면 아이(청소년까지도 포함할 것 같지만)의 행동특성을 결정짓는 가장 큰 요인은 유전자이고, 그 다음으로는 부모의 양육보다는 또래집단이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저자가 이야기하는 것이다. 부모의 양육 또한 중요하지만 지금 이야기되는 것처럼 부모가 맞벌이어서, 아이와 대화가 부족해서 아이가 잘못 자라는 것은 아니라는 해석인데, 우리나라 상황에 보면 (낮은 수준의 또래집단과 접촉을 배제하고) 비슷한 수준의 또래집단과 연결시켜주기 위한 임대아파트에 대한 배척과 같은 부모의 이기주의적인 단체행동이 행동유전자의 시각에서는 이기적인(유전자의 입장에서는 합리적인) 행동이라고 해석되는 아이러니가 생기는 것 같다.


'만들어진 신'에서 잠깐 언급되어서 읽기로 결정한 책인데, 올해에 읽은 책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책이 될 것 같다.

2013.09.16 09:20


날짜 : 2013. 9. 15.

저자 : Richard Dawkins 저, 이한음 역

출판사 : 김영사

이미지 : 예스24

정가 : 25,000원


쉽지 않게 읽었던 진화생물학 분야 명저인 '이기적 유전자'를 쓴 도킨스 박사가 쓴 신의 존재에 대한 견해를 정리한 책이다.


그가 속해있는 영국사회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종교인 카톨릭/개신교/성공회교 등을 대상으로 이야기하고 있긴 하지만 모든 종교에 적용될 이야기인 것 같다 (모든 종교의 신이 사람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얘기가 되겠다).


진화생물학이라는 자연과학을 공부하는 것이, 신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가지는 합리성과 연관이 된다는 것이 의외였긴 했지만, 과학자로 가지게 되는 당연한 의문이 아닌가 싶기도 했다.


이 책이 시작이었는지, 이 책이 그 전의 것을 잘 모아서 정리한 것이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종교에 대해, 특히 기독교에 대해 비판하는 사람의 논리 중 많은 부분을 이 책에서 볼 수 있었다.


그리고 SBS의 다큐멘터리에서 잠깐 봤던 바누아투의 존 프럼에 대한 신앙이 사람이 종교를 만들어내는 원형으로 이 책에서 다뤄지고 있었고, 서영춘,임희춘씨의 코미디에 나왔던 장수를 바라며 지은 아들 이름인 '김수한무거북이와두루미...바둑이는 돌돌이'에 나오는 므두셀라가 성경에 나오는 이름이라는 것도 뜻밖이면서 우리 주변에 종교가 얼마나 많이 들어와 있는지를 느낄 수 있었다.


종교라는 것이 사람에게 바른 생활을 하도록 권장하고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모이면서 일종의 작은 사회생활을 하는 장소를 마련한다는 면에서 긍정적인 면도 있다고 보고 있었는데, 저자는 전쟁을 비롯한 여러 문제/합리성을 벗어나는 이상한 판단의 기저에는 종교가 있음을 지적하면서 종교는 아무런 긍정적인 역할이 없는 것으로 정리해 버리니 그것에 대해서 고민할 꺼리를 안은 느낌이었다.


선민의식이나 폐쇄성으로 익히 알려진 유대인에게서 나온 기독교도 같은 성격을 가지고 있음을 이야기하는데, 특히 많이 이야기되는 '네 이웃을 사랑하라' 또한 실제로는 (유대인인) 네 이웃을 사랑하라는 말이라고 하니 그 폐쇄성은 배우지 말고 사람을 위하는 것으로 종교의 역할을 했으면 한다.


이번에 무신론자는 자신의 양심을 지키면 된다고 교황도 이야기를 했는데, 종교가 다른 사람에 대해서 저주를 퍼붓지 말고 양심에 따라 살것을 얘기해주는 정도로 서로의 믿음을 존중해 주는 것이 어떨까 싶다.(이렇게 이야기하면 저자는 자신의 이야기를 이해못했다고 할지도 모르겠지만)

2013.03.19 09:57


날짜 : 2013. 3. 18.

저자 : 최재천 저

출판사 : 효형출판

이미지 : 예스24

정가 : 9,500원


통섭의 번역자로 이름을 처음 알게 된 최재천 교수가 동물의 세계와 연관시켜 주변 사회현상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놓은 책이다.


2001년에 처음 출간된 책이다 보니, 사회현상을 구체적으로 이야기하고 있진 않아도 시간이 제법 흐른 일에 대해 이야기한다라는 생각이 드는 것들도 중간에 조금씩 있었고,


다양한 동물의 모습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사회생활을 하는 동물이 벌, 개미 정도 밖에 되지 않는 관계로 그들에 대한 이야기가 생각보다는 많이 있는 편이었다.


진화생물학자와 페미니스트와의 관계는 전혀 모르고 있었던 일이라 흥미를 가지고 볼 수 있었다.


가끔씩 동물에 대한 책을 볼 때마다, 인간이 많이 알고 많은 지식을 쌓고 있다고는 하지만 동물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만 들여다봐도 모르는 것 투성이라는 것을 느끼게 된다.


에세이 형식으로 정리되어 있는 책이라 크게 부담이 가지 않으면서도 동물의 생활이 사회현상에 어떻게 투영될 수 있는지 알 수 있게 되는 재밌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