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09 16:17

날짜 : 2016. 6. 9.

저자 : Stephen J. McNamee, Robert K. Miller Jr. 저, 김현정 역

출판사 : 사이

이미지 : 예스24

정가 : 15,500원


민주주의라는 제도를 이야기하면서 같이 나오는 것이 계급, 재산에 의한 차별, 차등이 있는 것이 아니라 능력에 따라 운영되는 사회이다.


책에서는 그것을 능력주의, meritocracy로 이야기하면서 미국사회가 능력주의에 따라 운영되는 곳으로 이해되고 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이야기한다.


우리나라의 경제구조가 대기업 중심으로 세습운영되어 활력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미국은 그렇지 않다고 능력에 따라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책을 읽으면서 그것 또한 잘못된 이해였음을 알 수 있었고,


내가 있는 곳이 다른 사람들보다 유리한 위치인 경우 그것을 능력에 따라 맞게 운영되는 것이지 차별에 따른 혜택임을 모를수도 있겠구나 싶었다.


부모가 사회적으로 좋은 위치에 있으면 그 자녀는 좋은 교육을 받을 기회를 갖게 되고, 부모를 통해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사람과 접할 기회를 쉽게 제공받고(사회적 자본), 좋은 문화에 노출되고 이해가 깊게 되고(문화적 자본), 이들을 통해 좋은 직업을 가질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그의 성공에 능력이외의 요소가 많이 작용했다고 책에서는 이야기하고 있다.


높은 도덕성이 부와 성공에 방해가 된다는 저자의 이야기는 조금 무섭게도 느껴졌고, 책의 마지막에 소개한 마이클 영의 풍자소설 "능력주의의 출현" 내용(시험결과에 따라 직책이 정해지는 가상의 능력주의 사회가 처음에는 공정한 것처럼 보이지만, 좋은 지위를 얻은 사람이 사회를 완전하게 통제하는 무자비한 제도로 변질)은 시험결과로 입학, 취직 등을 처리하는 것이 공정하다는 사회적 합의가 어느정도 이뤄져 있는 우리사회가 잘못 흘러갈 경우 마주칠 수도 있는 상황이 아닌가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