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2 13:56

날짜: 2016. 5. 12.

저자 : Alex Stephany 저, 위대선 역, 차두원 감수

출판사 : 한스미디어

이미지 : 예스24

정가 : 18,000원


공유경제에 대해 단순하게 긍정적인 면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까지 나왔던 문제, 향후에 고민해야 할 사항까지 잘 정리되어 있는 책이다.


제레미 리프킨이 10년도 훨씬 이전에 '소유의 종말(Age of Access)'이라는 책에서 더 이상 소유하지 않고 빌려쓰는 시대가 올 것이라 예견은 했지만, 이러한 흐름이 서비스 제공을 전문적으로 하는 기업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라, 개인간에 발생하고 있다는 면에서 공유경제라는 것은 재미있는 것이기도 하다.


기술이 사람들의 상상력을 뒷받침하고 연결이 이전보다 훨씬 쉬워지면서 공유경제라는 것이 마구 나오는 시대가 된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인터넷이라는 모두를 연결한 도구가, 웹이라는 동일한 틀로 정리되고, 닷컴버블 이후 참여성이나 개방성이 강조된 웹2.0이 나오고, 그 위에 공유경제가 나오는 어찌보면 당연한 귀결은 아니지만 그러한 형태의 선형적인 발전이 계속 되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


다만, 저자도 이야기했듯이 공유경제라는 것 자체가 가지지 못한 사람이 참여하기 쉽지 않다는 면에서 중산층 이상의 사람만 누릴 수 있는 것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고, 아이들이 물건을 나누기보다는 혼자 쓰고자 하는 욕심이 강한 것을 보면 소유에 대한 원초적인 욕망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것을 비용이라는 유인으로 사람들을 쉽게 끌어들일까라는 생각도 들었다. 여기에, 인터넷이나 커뮤니티의 발전을 볼 때 지금은 초기이기 때문에 누구나 쉽게 공유경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지만, 어느정도 발전하고 나면 새로운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많은 허들이 존재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어비앤비를 이용하려는 데 신규 사용자의 경우 사람들의 평가가 없으므로 집주인이 빌려주기를 거부하거나, 사람들이 신규로 방 제공하는 사람을 기피하는 경우가 발생)과 저자는 기존 산업(내지는 대기업)과 공존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공유경제가 수익이 된다고 판단하거나 기존 산업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는 경우 기존 산업으로 편입시키는 형태로 지금 보이는 공유경제의 순수함 또한 많이 퇴색하지 않을까 우려가 되고(우리나라가 블로그의 상업화로 홍역을 겪고 있듯이), 비용이라는 유인 외에도 친환경/타인과 교류 등의 부가적인 요소로도 공유경제에 많이 관심을 가지게 되는데 에어비앤비에서의 집을 망가뜨리는 이용자, 본인의 카우치는 별로 빌려주지 않고 타인의 카우치만 이용하는 카우치 포테이토 이용자와 같이 오용하는 이에 대하여 서비스 제공자가 관심을 크게 기울이지 않는 것으로 보여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는 말과 비슷한 상황이 생기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이런 얘기만 늘어놓으면 공유경제에는 어두운 미래만 있을 것 같은데, 기존 산업이 제대로 해주지 못하는 틈새를 파고들어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손쉽게 서비스/재화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공유경제는 매우 흥미롭고 발전가능성이 큰 산업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기존 산업을 보호하는 입장에 주로 놓이게 되는 정부가 이 산업을 육성할 의지를 가진다면 책에서 영국정부의 사례를 이야기했듯이 파격적인 의지표명과 노력이 있어야하지 않을까 싶다.


저자가 책에서 한번이라도 인용했던 회사는 에어비앤비(Airbnb), 루모라마(Roomorama), 원파인스테이(onefinestay), 홈어웨이(HomeAway), 하우스트립(HouseTrip), 홈익스체인지(Home Exchange), 노크(Knok), 러브홈스왑(Love Home Swap), 저스트파크(Justpark), 리퀴드 스페이스(LiquidSpace), 사이언스 익스체인지(Science Exchange), 스토어메이츠(Storemates), 집카(Zipcar), 카투고(Car2Go), 릴레이라이즈(RelayRides), 스냅카(SnappCar), 겟어라운드(Getaround), 드라이비(Drivy), 스쿠트네트웍스(Scoot Networks), 스핀리스터(Spinlister), 보트바운드(Boatbound), 리프트(Lyft), 우버(Uber), 사이드카(SideCar), 카풀링닷컴(Carpooling.com), 블라블라카(BlaBlaCar), 고카셰어(GoCarShare), 여들(yerdle), 이베이(eBay), 엣시(Etsy), 피어바이(Peerby), 프리사이클(Freecycle), 렌트더런웨이(Rent the Runway), 포시마크(Poshmark), 스레드플립(Threadflip), 스레드업(thredUP), 체그(Chegg), 북무치(BookMooch), 보로마이도기(BorrowMyDoggy), 로버닷컴(Rover.com), 독베이케이(DogVacay), 피스틀리(Feastly), 잇위드(EatWith), 셰어유어밀닷넷(Shareyourmeal.net), 쿠키스토(Cookisto), 폰(Fon), 쿼키(Quirky), 태스크래빗(TaskRabbit), 오데스크(oDesk), 스킬셰어(Skillshare), 피플퍼아워(PeoplePerHour), 베이어블(Vayable), 에어태스커(Airtasker), 인스타카트(Flipkart), 타임 리퍼플릭(Time Republik), 에코(Echo), 시더스(Seeders), 크라우드큐브(Crowdcube), 렌딩클럽(Lending Club), 펀딩서클(Funding Circle), 프로스퍼(Prosper), 옥스머니(Auxmoney), 조파(Zopa), 킥스타터(Kickstarter), 인디고고(Indiegogo), 로켓허브(RocketHub), 페이브(Pave), 업스타트(Upstart)인데, 이것만 해도 68개이며, 우리나라의 코자자와 같이 책에서 단순하게 이름만 나왔던 곳은 포함하지 않은 수치이다. 나름 공유경제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이 중에 알고 있던 서비스는 10개 남짓하다는 것을 보면서 세계적으로 정말 많은 서비스가 나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2015.04.23 11:43


날짜 : 2015. 4. 23.

저자 : Jeremy Rifkin 저, 안진환 역

출판사 : 민음사

이미지 : 예스24

정가 : 25,000원


엔트로피, 노동의 종말, 소유의 종말 등의 책으로 우리가 사는 방식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를 논의했던 저자가, 공유경제로의 이행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책이다.


여기에서는 에너지, 통신(커뮤니케이션), 물류가 인터넷 기반으로 전환되면서 자본주의라는 대량생산 중심의 체제가 끝나고, 공유경제라는 새로운 체제가 중심이 될 것으로 이야기한다.


저자만큼의 시야를 가지지 못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책에서 이야기하는 큰 흐름은 공감을 하면서도 논거로 나오는 많은 내용들에 대해서는 실제로 그렇게 될까라는 의문을 가지면서 책을 읽었다.


자본주의가 사회주의에서 필요한 점을 배워 발전한 것처럼 저자가 이야기하는 공유경제가 강력하게 부상하면 그 장점 또한 배워서 발전해 나가지 않을까라는 점에서 더욱 그랬다.


그리고, 저자는 분산형, 그리드로의 진화에 대해 큰 방점을 두고 이야기하는데, 협동조합 형태가 자리잡지 못한 나라에 살아서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러한 공유경제 체제의 플랫폼을 만들어주고 있는 이들은 소수의 글로벌 인터넷 기업인 점이 아이러니해서 더욱 그랬다.


재미는 있었지만, 기대가 너무 커서인지 아쉬움도 남는 그런 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