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04 15:25


날짜 : 2013. 9. 4.

저자 : Eric Schmidt, Jared Cohen 공저, 이진원 역

출판사 : 알키

이미지 : 예스24

정가 : 20,000원


구글의 회장인 에릭 슈미트를 제목에 걸고 나온 디지털로 인해 변화될 미래에 대한 책이다.


다만, 공저자인 구글 아이디어의 소장이 국제관계학을 전공했고, 주요 관심분야가 대 테러리리즘/급진주의, 중동/아프리카, 인터넷 자유 등인 덕분에 책의 내용은 디지털 확산으로 인한 일상생활의 변화보다는 조금 다른 시각에서의 변화를 이야기한다.


책의 목차만 봐도, 인간, 신원/시민권/보도, 국가, 혁명, 테러리즘, 갈등/전투/개입, 재건이라는 7가지의 주제에 대한 미래를 이야기하고 있으며, 이 중 2장까지는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라 재미있게, 새로운 시각에 대해 자극을 받아가며 읽었지만, 3장 이후로는 읽기는 하는데 왜 읽고 있는지 한번씩 궁금해하면서 읽었다.


다만, 이집트, 시리아 등 아랍의 봄으로 인한 변화와 미래에 대한 예측, 아이티를 예로 든 국제 구호활동의 효율성에 대한 부분은 조금 궁금했기 때문에 관심이 가는 부분이기도 했고, 무인정찰기,로봇 등 드론의 출현으로 인한 전쟁/테러의 변화도 어느정도 설득력있어 보였다.


앞부분의 헵틱, 키네틱으로 인한 변화나 가상세계에 존재하는 자아를 위한 보험의 출현을 예상하는 것은 현재의 변화추세를 볼 때 충분히 논의가능한 부분이 아닌가 싶었다.


이후에 제목을 보니 사람이 오해하도록 제목을 만든 것은 아닌데, 읽는 사람의 입장에서 구글이라는 기업의 이미지에서 책의 내용을 예상한 것과 조금 차이가 생기는 것이 이런 느낌을 준 것이 아닌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