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1.07 13:21

날짜: 2011.11.7
저자: 김중태 저
출판사: 한스미디어
이미지: 예스24
정가: 17,000원

어쩌다 보니 같은 저자의 책을 2권 연속으로 읽게 되었다. 전작은 모바일을 주제로 해서 쓰여진 것이라면, 이번 것은 요즘 떠오르는 소셜네트워크를 대상으로 해서 세계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현상과 그를 바탕으로 하는 미래의 변화를 이야기하고 있다.

두 책이 쓰여진 간격이 길지 않아서인지, 두 책의 주제가 중첩되기 때문인지는 정확히는 모르겠지만(솔직히 두가지 모두 원인이라 생각하지만), 책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사례 중 이전 책에서 본 것도 제법 있었다.

그래도, 내가 보지 못하고 있던 SNS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있어서 꽤나 재미있게 읽어나갈수 있었다. 고기BBQ, 네이키드 피자, 일본 .지자체의 한국어 사이트, 트위터 부가서비스, 얌머 등은 어렴풋이 들어보거나 거의 모르던 사례들이었는데 일을 기획하는데 많이 참조해볼 만한 것들로 보였다.

책에서 잠깐 얘기되었지만 flog라는 말을 만들어내게 한 에델만의 사례는 소셜네트워크에서의 성공사례/신화가 얼마나 쉽게 만들어지고, 잘 확산되는지, 그리고 그것이 얼마나 쉽게 무너질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 같다. 물론 SNS를 지지하는 입자에서 본다면 다른 이를 속이려는 시도가 얼마나 잘 발견되고, 그 정보의 신속한 확산으로 다른 이의 시도를 억제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하겠지만.

그리고, 책에서 국내에서의 성공사례로 제기된 블로거가 올해 7월경 파워블로거 논란을 만든 사람들이라는 것은 아이러니였다. 어찌보면 한국에서 블로그의 확산에 큰 영향을 미친 분들이었지만, 그들이 공동구매라는 돈과 연계되고 그 과정에서 받게 되는 홍보수수료(?)의 유혹에 얼마나 쉽게 무너졌는지는 참 안타까운 일이었다.

책에서 심도깊게 논의되지는 않았지만, 상업성/비상업성의 경계가 모호한 인터넷/웹2.0/소셜네트워크의 세상에 대해 고민을 해봐야 되지 않을까 싶다. 개개인도 본인의 신용도/평판이라는 것에 대해 좀 더 진지하게 생각을 해봐야 될 것 같고. 1990년대 초에 인터넷이 상업화가 되었기때문에 소셜네트워크(블로그를 포함해서)가 비상업적일수만은 없지만, 다른 사람에게 비상업적인 듯한 모습을 하면서 이득을 취하는 것에 대해서는 엄격한 대응이 있어야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