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0 15:15

날짜 : 2017. 5. 10.

저자 : Thomas Schulz 저, 이덕임 역

출판사 : 비지니스북스

이미지 : 예스24

정가 : 15,000원


제목에 끌려 봤고, 내용이 아무런 도움이 안 된 것은 아니었지만, 제목에서 예상한 것과는 조금은 다른 내용이 있는 책이었다.


원제를 보면 '구글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 정도가 되기 때문에 부제가 좀 더 정확한 설명을 하고 있으며, 독일인 저널리스트가 쓴 글이기에 기존 미국인이나 한국인이 쓴 글과는 조금은 다른 시각으로 보는 것이 더 도움이 된 것 같다.


특히, EU에서 구글에 대해 우려하는 시각이 무엇인지, 그에 대한 저자의 의견이 어떤 것인지를 보는 것이 괜찮았고, 독일의 독자를 고려한 것 때문인지 책 중간중간에 구글에서 일하고 있는 독일출신 엔지니어를 이야기하는 부분은 독일도 디지털 분야에서는 우리와 마찬가지로 주변국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해서 조금 재밌었다.


어쨌든 구글과 알파벳으로 회사를 재편한 이유와 그것을 통해 구글이 어떤 것을 하려고 생각하는지를 구체적으로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 것 같았다.


현장에서 만나봤던 구글 직원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꿈의 직장만은 아닌 나름의 어려움이 있는 조직이었지만, 그 회사를 이끄는 사람은 어떤 미래를 생각하고 있는지를 저자가 잘 설명하고 있으며, 일하기는 힘들어도 그런 사람이 이끄는 조직에서 일해보는 것 또한 꽤나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